심형래 감독이 대표로 있는 영구아트가 한 업체로부터 사기 혐의로 피소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코스피 상장업체인 S업체에 따르면, 이 업체는 지난달 10일 심형래 감독을 상대로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혐의는 사기죄다.

이번 소송건의 출발은 지난 2004년 1월로 거슬러간다. 당시 S업체는 '디워'를 제작하던 영구아트의 지분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심형래 감독에게 40억원을 빌려줬다. 현재 영구아트에 대한 이 업체의 지분율은 4.79%다.

이후 '디워'가 흥행에 성공하자 증권가에서 S업체는 '디워 테마주'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영구아트가 빌린 돈을 변제하지 않음으로써 일이 틀어지기 시작했다. 영구아트는 빌린 돈 40억원 중 20억원은 지난 2006년 변제했지만, 나머지 금액은 아직까지 변제하지 않은 상태다.

S업체 관계자는 "영구아트가 2008년 12월31일까지 변제하겠다고 했는데 아직까지 변제하지 않고 있어 소송을 제기하게 됐다"라며 "당시 영구아트는 이 기간까지 변제하지 못하면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는 조건도 내걸었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이유로 S업체는 지난달 10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심형래 감독을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민사소송이 아닌 형사소송을 제기한 이유는 S업체가 돈을 빌려줄 때 담보로 잡은 영구아트의 주식의 가치가 당시와 비교해 1/4 수준으로 떨어져 이익을 손해봤다는 이유에서다.

S업체 관계자는 "'디워'로 수익을 많이 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왜 변제를 하지 않는 것인지 모르겠다"라며 "심형래 감독에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변제만 이뤄지면 소송을 취하할 의향도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심형래 감독은 지난해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디워가 올린 수익이 약 1억달러에 이른다"라고 밝힌 바 있다. 지금 환율로 따지면 1500억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한편 심형래 감독은 현재 새 영화 '라스트 갓파더'를 제작 중이다. 심형래 감독이 직접 출연하는 이 영화는 올해 말 개봉될 예정이다.

진중권, 심형래에 쓴소리 "왜 20억 못갚나"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가 사기 혐의로 피소를 당한 심형래 감독을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진 교수는 11일 진보신당 당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새 영화의 제작비로 목돈을 퍼부어야 할 상황도 아닌데, 왜 20억을 못 갚는지 참으로 요상한 일"이라며 "영구아트는 좀 투명하고 심형래 감독은 팬들에게 좀 정직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심형래 감독은 지난달 10일 자신이 대표로 있는 영구아트에 지분 투자를 한 S업체로부터 사기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S업체가 지난 2004년 심형래 감독에게 빌려준 돈 40억원 중 20억원을 변제받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진 교수는 "얼마 전만 해도 국내에서 대박 터뜨리고 해외까지 합쳐 총매출 1억 달러(1000억원)를 달성했다고 요란하게 홍보하더니 그 많은 돈 다 어디 가도 아직까지 20억을 못 갚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지난 2007년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디워는)엉망진창"이라며 "평론할 가치가 없을 만큼 스토리가 허술하다. 이야기 구조 자체가 없다"라고 혹평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진 교수의 발언은 심형래 감독과 '디워'에 대해 우호적이었던 네티즌들에 의해 집중포화를 받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정현수 기자



Posted by bestyz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베스티즈>>bestyz.co.kr<<얼라이언스를 위하여~신의 가호가 함께 하길...
bestyz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