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가 결혼 1년만인 지난해 파경을 맞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재 여행작가로 활동 중인 손 전 아나운서의 한 측근은 "손미나가 지난해 8월께 남편 A씨와 합의 이혼했다"고 털어놨다. 이 측근은 "성격 차이로 이혼을 결정했고 좋은 친구 사이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또 "둘 사이에 특별히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양 쪽 모두 더이상 부부의 연을 맺고 있다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결론을 내고 이혼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편 A씨는 이혼 후 현재까지 다니던 회사의 미국 지사에서 근무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손미나 측 관계자는 5일 아시아경제신문과 전화통화에서 "아직 협의가 끝난 것은 아니다. 이혼한 상태가 아니다. 재결합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라고 말했다.

손미나는 지난 2007년 5월 10일 한살 연상의 회사원 A씨와 화촉을 밝혔다. 2006년 지인의 소개로 만난 이들은 1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지만 다시 결혼 1년만에 파경을 맞았다. 결혼 당시 A씨는 재벌 3세라는 소문이 났지만 대기업에 근무하는 평범한 회사원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고려대 서어서문학과를 졸업한 손미나는 지난 1997년 KBS 공채 24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가족오락관', '도전 골든벨', '세계는 지금', '사랑의 리퀘스트', '청춘! 신고합니다'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2004년 7월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으로 유학을 간 손미나는 2005년 8월 이 대학의언론학 석사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2006년 그는 스페인 유학생활을 담은 에세이집 '스페인, 너는 자유다'라는 책을 집필해 베스트셀러 작가 대열에 올랐다.

2007년 5월 결혼한 손미나는 다음 달 KBS를 퇴사하고 여행작가로 활동해왔다. 최근에는 스페인 소설 '엄마에게 가는 길' 을 번역해 한국에서 출판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


Posted by bestyz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베스티즈>>bestyz.co.kr<<얼라이언스를 위하여~신의 가호가 함께 하길...
bestyz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