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서 세계 억만장자 10명 중 8명은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도소매업과 정보통신업을 중심으로 부호들이 보유한 주식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2일 지난해 말 기준 세계 100대 억만장자의 재산이 1조9000억달러(약 2022조원)로 1년 전보다 2410억달러(약 256조원)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재산이 불어난 억만장자가 84명에 달해 '위기가 곧 기회'임을 증명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S&P500지수가 13.4% 상승하는 등 글로벌 증시가 10% 이상 올랐다"며 "억만장자에게 2012년은 아주 좋은 해였다"고 지적했다.

최고 갑부는 3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카를로스 슬림(72ㆍ사진) 텔멕스 회장으로 재산이 752억달러(약 80조원)에 달했다. 멕시코 통신 재벌인 그는 텔멕스 금융 자회사들의 주가 상승으로 지난해 재산이 21.6% 불어났다.

중저가 의류 브랜드인 자라를 생산하는 인디텍스그룹의 아만시오 오르테가(76) 회장은 재산이 66.7%(222억달러) 증가해 가장 많이 재산이 늘어난 부호로 꼽혔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9&aid=0002868707&date=20130103&type=1&rankingSectionId=101&rankingSeq=2



Posted by bestyz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베스티즈>>bestyz.co.kr<<얼라이언스를 위하여~신의 가호가 함께 하길...
bestyz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